Works
  • 2018 Pyeongchang Olympic Games Peace Wall collaboration
  • 작품특징 : 피아노를 위 아래로 연결
  • 작품사이즈 : 240(H) X 168 (W) X 107(D) cm
  • 가격0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가 작성일18-01-12 14:07 조회320회 댓글0건

본문

2018.

 

Two pianos

 

잇다(tie)의 작품은 평창에서 태어나 현재 뉴욕, 아고라갤러리 대표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신은혜 화가의 작품으로  

두 대의 피아노 건반을 위 아래로 연결, 동시에 소리가 나도록 설계하여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기원과 남북의 평화 통일에 대한  염원,

더 나아가 전 세계의 평화를 향한 울림의 메신저로  표현하였다.​ 

 

Tie's work is a work of Shin Eun-huye, a painter who was born in Pyeongchang and currently works as a representative artist at the Agora Gallery in New York.

Two piano keys are connected up and down, designed to sound simultaneously for the success of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 Games and the desire for peaceful reunification between the two Koreas, that is further expressed as a resonating message for peace in the world.​

 

2d79126b1ef7960770c2f3ca162903f9_151857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